default_setNet1_2

[따뜻한 하루} 포기하면 그 순간 경기는 끝나는 겁니다

기사승인 2024.05.22  09:49:0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25뉴스=이동준기자] 1968년 10월, 멕시코 올림픽에 출전한
탄자니아의 '존 스티븐 아크와리' 선수는
아프리카 마라톤 챔피언으로 메달권 진입이
예상되었던 선수였습니다.

하지만, 그는 절반 정도를 달렸을 때
옆사람과 부딪혀 쓰러지면서 심하게 다치게 되었고,
의료진들은 더 이상 달리기에는 무리라는
진단을 내렸습니다.

특히 멕시코시티는 해발 약 2,000m에 달하는
고지대였기 때문에 이미 참가 선수
75명 중 무려 18명이 산소 결핍으로
완주를 포기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렇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응급조치만 받고 혼신의 힘을 다했습니다.
피투성이의 다리에 붕대를 맨 상태에서도
벅찬 숨을 쉬면서 계속 뛰었습니다.

금메달을 딴 에티오피아의 '마모 월데'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한 지 한 시간 만에
그는 올림픽 스타디움에 모습을 보였는데
장내 아나운서가 말합니다.

"이제 이번 마라톤 경기의 마지막 주자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한 발짝, 한 발짝을 고통으로 달리는 그에게
수천 명의 관중들이 기립하여 박수를 보내기 시작했으며
그가 다리를 절면서 결승점을 지났을 때,
관중들은 마치 그가 금메달을 딴 것처럼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경기를 마친 후 한 기자가
그에게 물었습니다.

"아니, 무릎에서 피가 나는데요.
왜 포기하지 않으신 거죠?"

그러자 그는 기자에게 말했습니다.

"내 조국 탄자니아는 나에게 출전만 하라고
멀리 떨어진 이곳까지 보낸 것이 아니라
레이스를 끝내고 오라고 나를 보낸 것입니다.
경기 도중 다쳤지만, 완주하는 것이
저의 사명이자 최종 목표였습니다."

모든 사람들은 마라톤보다 훨씬 긴
인생이라는 마라톤을 혼신의 힘을 다해 달리고 있습니다.
완주의 과정에서 수많은 역경과 고난을 만나게 되며,
때로는 길이 험하다고, 자기 능력이 부족하다고
좌절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 역경을 극복할 방법을
생각할 수 있는 존재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중요한 건, 좌절의 여부가 아니라
'어떻게 딛고 일어서느냐'입니다.

인생에서 진정으로 값진 승리는
자신과의 싸움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나에게 주어진 인생의 완주라는 목표를
이루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포기하면 그 순간 경기는 끝나는 겁니다.
– 이노우에 타케히코 –

25뉴스 이동준 기자 dong4911ok@naver.com

<저작권자 © 25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