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따뜻한 하루] 판결을 미룬 이유

기사승인 2024.02.15  09:02:2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25뉴스=이동준기자] 어떤 사람이 집 화단에 꽃과 채소를 심었습니다.
그런데 옆집의 나뭇가지가 담장을 넘어와서
그늘을 만들어 햇빛을 받지 못한 식물은
잘 자라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담장을 넘어온 가지를 잘라 달라고
옆집 사람에게 말했지만, 나뭇가지를 자르면
나무가 볼품없어져서 자를 수 없다고
버텼습니다.

결국 두 사람의 싸움은 재판까지 가게 됐습니다.
판사는 두 사람 말을 듣더니 재판을
하루 늦추겠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판사는 옆집 사람에게
나뭇가지를 자르라고 판결하였습니다.
재판을 미루기까지 하던 판사의 모습을 보며
사람들은 신통방통한 판결을 기대했지만
예상했던 뻔한 판결에 의아해하며
판결을 하루 늦춘 이유에 대해서
물었습니다.

그러자 판사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나뭇가지를 자르도록 판결하려고 했는데
마침 우리 집 나뭇가지가 옆집에 넘어가
있는 것이 생각났습니다.
그래서 어제 집에 가서 가지를 자르고 와서
오늘 판결을 한 것입니다."

누군가를 고치거나 설득하려거든
나부터 행동을 바꾸면 됩니다.

남의 잘못을 지적하기 전
먼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성찰하는 사람이
성숙한 리더이자 지혜를 아는
사람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람들은 행동하는 리더를 따른다.
자기 몸에 있은 뒤에 남에게 요구함이 마땅하다.
– 대학 –

25뉴스 이동준기자 dong4911ok@kakao.com

<저작권자 © 25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