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원시, 포트홀 24시간 대응했더니 사고 확 줄었다

기사승인 2023.03.10  09:13:00

공유
default_news_ad1

- 포토홀 24시 기동대응반 운영 후 포트홀 사고 90% 감소

   
▲ 수원시, 포트홀 24시간 대응했더니 사고 확 줄었다

[25뉴스 = 이동준기자] 수원시가 아스팔트 위 구멍인 포트홀로 안전을 위협받는 시민을 위해 24시간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포트홀은 염화칼슘, 수분 유입 등으로 아스팔트가 파손돼 아스팔트 표면에 생기는 구멍을 말한다.

해빙기와 집중 호우 때 주로 발생하며 신속히 보수해야 큰 사고를 막을 수 있다.

수원시는 지난 2월부터 포트홀에 신속히 대응하는 ‘포트홀 24시 기동대응반’을 운영하고 있다.

시·구 5개 반 104명을 편성, 3월 말까지 수원시 관내 도로 950km를 정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속한 보수를 위해 시간과 관계 없이 포트홀을 발견하는 즉시 조치하고 민원이 발생하면 24시간 이내 보수한다.

포트홀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도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민원 시스템을 상시 확인한다.

버스, 택시 기사 등 시민들과 협조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기동대응반을 운영하기 시작한 2월 6일부터 3월 5일까지 한 달 동안 578건의 포트홀을 조치했다.

2019~2022년 같은 기간 연평균 397건의 포트홀을 조치했는데, 조치 건수가 45.6% 증가했다.

포트홀 관련 사고 발생률은 2019~2022년 2월 6일부터 3월 5일까지 연평균 9.09%였는데, 기동대응반을 운영한 올해는 0.86%으로 90%가량 감소했다.

수원시는 포트홀 재발 방지를 위해 3월부터 110억 예산을 투입해 도로를 재포장하고 소규모 파쇄 포장을 하는 등 56건의 포트홀을 후속 조치할 예정이다.

여름철 장마·태풍 등 강우 집중 기간에도 기동대응반을 재편성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지난 한 달 ‘포트홀 24시 기동대응반’을 운영한 결과, 포트홀 관련 사고가 현저히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사고를 예방하는데 신속한 발견과 조치가 중요한 만큼,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25뉴스 기자 dong4911ok@daum.net

<저작권자 © 25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