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평택시, 폭염대비 건강취약계층 안전한 여름나기 건강관리 강화

기사승인 2022.08.05  15:22:15

공유
default_news_ad1
   
▲ 평택시청
[25뉴스 = 피디언] 평택시는 의료취약계층 시민들이 건강한 여름철을 보낼 수 있도록 취약계층 5,360가구를 대상으로 폭염대비 방문건강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문 인력 간호사 등 12명으로 구성된 방문보건인력을 지역 맞춤형 담당제로 편성해, 의료서비스 이용이 어려운 취약계층가구와 경로당을 방문해 폭염 시 건강행동을 위한 교육 자료를 제공하고 혈압·혈당 등 기초검사를 통해 건강상태 모니터링과 냉방기 작동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또한 무더위에 장기간 노출된 경우 온열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으니 되도록 기온이 높은 낮 시간에는 야외활동을 피하거나 무더위 쉼터를 이용하고 갈증을 느끼기 이전부터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는 것과,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가능한 위험시간대 활동을 줄이고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할 것 등을 안내했다.

특히 홀몸 어르신들에게는 전화와 문자를 통해 폭염대비 건강수칙을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응급상황 시 119연락과 응급처치 요령을 교육해 폭염으로 인한 취약계층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무더위가 더욱 심해지면서 독거노인과 거동불편자 등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폭염에 취약한 시민들이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를 실시하는 등 건강취약계층 대상 방문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5뉴스 기자 ceo@25news.co.kr

<저작권자 © 25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