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원시, ‘호매실 벚꽃거리’ 음식문화거리 추가 지정

기사승인 2022.06.29  07:52:25

공유
default_news_ad1

- 음식문화거리 8개소로 늘어… 안내판 설치, 음식문화개선 사업 등 추진

   
▲ 수원시, ‘호매실 벚꽃거리’ 음식문화거리 추가 지정

[25뉴스 = 이동준기자] 수원시가 ‘호매실 벚꽃거리’를 ‘음식문화거리’로 추가 지정했다.

수원시는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건전한 음식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음식점이 밀집된 거리 중 일정한 요건을 갖춘 곳을 ‘음식문화거리’로 지정한다.

음식문화거리에는 안내판 설치, 음식문화 개선사업, 홍보 등을 지원한다.

‘음식문화거리 심의위원회’가 음식점 30개 이상 집단화 자치기구 구성 운영 거리 역사성 음식문화거리 활성화 계획 적정성 등 8개 항목을 평가해 음식문화거리를 지정한다.

호매실 벚꽃음식문화거리 지정으로 수원시의 음식문화거리는 8개소로 늘어났다.

2020년 11월 장안문거북시장길, 파장천맛고을, 반딧불이 연무시장 낭만거리, 수원 금곡동 어울림상가 음식문화거리, 화성행궁 맛촌거리 등 5개소를 음식문화거리로 지정했고 지난해 6월 천천먹거리촌과 수원통닭거리를 추가 지정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음식문화거리 지정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골목상권이 활성화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특색있는 음식문화거리가 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25뉴스 기자 ceo@25news.co.kr

<저작권자 © 25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