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위기를 최고 기회로 바꿀 수 있는 QR코드 시스템 개발

기사승인 2021.01.29  20:11:2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25뉴스=이동준기자] 코로나19 확진 자가 날로 증가하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지속되고 3단계 격상도 계속 논의 되고 있고, 앞으로 코로나19보다 더 무서운 신종 질병이 계속 발생될 여지가 있는 시점입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영업점, 다중이용시설은 방문기록을 남기기 위하여 방문자 기록(이름, 거주지, 전화번호)을  철저히 기재 할 수밖에 없는 현실입니다. 그러나 방문자 고객이나 점주 모두 방문 기록 작성에 개인정보 노출등 진실된 기록에 거부하는 현실에 공감이 되어서, QR코드 전자출입명부로 열심히 참여하는 점주나 고객이 있는가 하면 오히려 손님에게 부담이 될까봐 비협조적인 점주나 고객을 보면서 적극적 동참하는 점주나 고객에게 차별화된 방문기록으로 티비공유몰 김원종 회장은 QR코드전자출입명부 및 방문 기록 시스템을 점주와 사용자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게 되었다.

현 출입명부 및 방문 기록 시스템은 방문객이 일일이 이름, 전화번호, 거주지를 기입 할 때 여러 사람이 만진 종이 및 볼펜을 소독 없이 비위생적으로 만지게 되고, 주소지 또는 거주지, 전화번호를 가짜로 기입하는 문제가 발생될 수 있다.

온~오프라인의 지역화폐, 지역경제의 동네 골목 상권 살리는 문제를 한 번에 해결될 코로나19 방문기록 시스템 장비로 방역뿐 아니라 회원들 모집, 홍보도 할 수 있어 경제적 혜택을 줄 수 있다고 티비공유몰 대표 김원종 회장은 말했다.

티비공유몰 QR코드(전자출입명부 및 방문 기록 시스템)는 점주는 코로나 방역 회원점 가입하시면 바로 점주용 모바일 홈페이지 제작이 가능하고, 점주용 QR코드 발생하며, QR코드를 카운터 및 매장 테이블에 붙여 놓기만 하면 된다. (공유 플랫폼 QR코드는 1. 회원 모집 2. 회원점 모집 3. 고객관리 4. 주문/결제 5. 길 안내 등의 다양한 혜택을 공유한다) 방문자 폰으로 QR코드를 스캔 방식이어서 장비 구매비용이 들지 않고 설문지를 통해서 다양한 홍보시스템으로도 사용 가능하고 개인정보보안정책에 따른 보안 문제도 같이 해결 할 수 있다.                  

고객은 회원 가입이 무료다. 전국 회원점 매장에 부착되어 있는 QR코드를 본인 스마트폰으로 스캔 하거나 해당 방문 회원점 점주용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간단하게 방문기록을 쉽게 할 수 있다.  가입한 회원에게 공유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강력한 할인 및 포인트 혜택으로 코로나를 빨리 극복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 및 지역에서 재난지원금을 제공하는 지역화폐 사용 시에도 같은 혜택을 받고 사용 할 수 있다.

티비공유몰 전자출입명부는 일반 음식점 외에 병원, 마트, 학교, 학원, 헬스장, 교회, 성당, 유흥장, 당구장, 등 방문객 관리가 필요한 곳이나 출입 이력 관리가 필요한 곳에서 쉽게 즉각적으로 도입이 가능하다 도입 분야의 특성에 맞게 다양한 방식으로도 응용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티비공유몰 대표김원종 회장은 티비공유몰은 4차 산업 시대에 맞게 기업 간, 단체 간 콘텐츠를 서로 공유하고 홍보해 주는 홍보 모바일 플랫폼으로, 홍보 마케팅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주고 기업, 단체들이 O2O(online to offline) 시스템으로 경제적 성장을 이루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회원점간 공유홈페이지, 시스템을 제공을 하고, 회원 및 공유 회원 점으로 가입하면 관내 회원 점에서 포인트/이벤트/ 방문확인 및 회원(고객)간 공유를 하고, 관내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회원 점 모바일홈페이지에서 주문부터 결제까지 할 수 있는 기존 시스템과 전자출입명부를 이용하여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과 서로 상생해 나갔으면 한다. 면서 “신규도입을 원하는 소상공인, 교회에는 3개월간 방문 기록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많은 단체, 기업, 협회등 서로 동참하기를 원한다.

상담 문의처 : 티비공유몰 김원종 회장(010-7338-2568)

25뉴스 ceo@25news.co.kr

<저작권자 © 25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